컨텐츠 바로가기


product


현재 위치

  1. 반납 도서
  2. 로맨스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크게보기

기망하다 품절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 휴
기망하다 기본 정보
대여료
무이자할부
저 자 진진필
출판사 스칼렛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QR코드  

이미지저장 | 코드URL복사

QR코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로 보내기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기망하다 수량증가 수량감소 9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추천 메일 보내기

쇼핑 계속하기 바로 구매하기

event

상품상세정보

 

 

 

시혁의 집에 새로 들어온 찬모, 민수는 숨 막히게 고왔다.
우유를 쏟아부은 것 같은 피부와
도톰한 윗입술에 색기가 조르륵 흘렀다.
“그 나이에, 그 얼굴로…… 남의 집 식모 일을 했었다?”
가난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어리고 아름다운 여자라.
동정심을 끌어내려는가, 베갯머리송사를 할 것인가.

그러나 엉망이 될 줄 알았던 생활은
오히려 더 만족스럽게 유지되었다.
편하자고 화해를 청했지만 시혁은 그녀가 조금씩 더 불편해져 갔다.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려던 노력은 슬슬 한계에 부딪혔다.

“차라리 그냥 침실로 뛰어들지, 왜 그런 짓을 했어?”
그의 목소리는 격앙되었다.
“넌! 몸은 불편할지언정, 모자라지 않아.
유나에게 반항도 하지 않고 고스란히 매를 맞더군.
내 마음을 끌려고 노력한 네게, 내가 고스란히 놀아난 건가?”

옳았다. 처음부터 시혁은 민수를 원했었다.
그의 시선은 항상 속절없이 그녀에게 끌려다녔다.
도발을 품은 그녀의 눈빛에 어린 짙은 원망.
“난 더 이상 참지 않기로 했어.”
그는 지금, 그녀를 안을 이유가 충분했다.
아니, 이유 같은 것은 상관없었다.

끝까지 그를 기망할 수 있었던 건, 그의 진심 때문이었을까.
 
 
 
 

배송 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5,800원
  • 배송 기간 : 1일 ~ 3일
  • 배송 안내 :

서비스 문의

상담시간 오전10:00 ~ 오후5:00 토, 일, 공휴일 휴무

상품 사용 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