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roduct


현재 위치

  1. 반납도서
  2. 로맨스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크게보기

인터셉트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 휴
인터셉트 기본 정보
대여료
무이자할부
저 자 우지혜
출판사 청어람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QR코드  

이미지저장 | 코드URL복사

QR코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로 보내기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인터셉트 수량증가 수량감소 9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추천 메일 보내기

쇼핑 계속하기 바로 구매하기

event

상품상세정보

 

 

 

 

“그 동기애의 범위라는 거. 왜 지켜야 하는 거지?”
“그거야, 대리님이 나한테 친절한 건 어디까지나
동기애라는 걸 보여주기 위해서…….”
“동기애가 아니면 되는 거잖아.”
짤막하게 내뱉은 승준은 빈 종이컵을 손으로 우그러뜨렸다.
“말하지 않았나. 나, 그 정도는 너 좋아한다고.”

사랑에 시니컬한 그녀, 차윤서.
그녀 한정 오지랖 백단,
유려한 달변과 찬란한 미소로 무장한 남자의 불씨를 당기다!

“참고로 나는 아주 느려.”
때로는 철없고 마냥 밝게만 보이던 그의 또렷한 눈이,
이제는 낯익기 시작한 은근한 무게감을 담은 채 나를 똑바로 응시하고 있었다.
“불씨가 붙는 속도도, 발화하는 속도도. 가끔은 불이 붙고 있는 것도 모를 만큼.”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그의 곁에서
단 한 번도 긴장이라는 것을 해보지 않았던 나였다.
“이제 알았으니, 더는 게으름 피우고 있을 수 없겠지.”
남자의 눈이 아름답다고 생각한 것은 처음이었다.
그것도 한쪽은 부어올라 멍이 들어 있는 볼품없는 상태의 눈을.
 
 
 
 
 

배송 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6,300원
  • 배송 기간 : 1일 ~ 3일
  • 배송 안내 :



서비스 문의

상담시간 오전10:00 ~ 오후5:00 토, 일, 공휴일 휴무

상품 사용 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